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dream reader



(서울=뉴스와이어) 2010년 01월 08일 -- LG전자(066570, 대표 南鏞, www.lge.co.kr)가 7일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열린 CES 2010에서 차세대 이동통신서비스인 LTE(Long Term Evolution, 4G)의 이론상 최고 다운로드 속도인 100Mbps 구현에 성공했다. 

LG전자는 자체 개발한 칩을 적용한 LTE 단말로 세계 최고의 100Mbps의 다운로드 및 50 Mbps의 업로드 속도로 대용량 풀HD급 영상은 물론 동영상 컨퍼런스, 웹 서핑 등을 실시간 시연했다. 

이는 이론상으로나 가능했던 LTE 기술의 최대 데이터 전송 속도를 실제로 구현해 또 하나의 이동통신 기술의 이정표를 세운 것이다. 

LTE 서비스는 이동 시 최대 하향 100Mbps(Mega bit per second), 상향 50Mbps의 속도로 데이터를 송수신, 휴대폰을 통해 영화 한편 (700MB)을 단 1분 안에 내려 받을 수 있다. 

또 LG전자는 이번 전시회에서 LTE와 CDMA의 서로 다른 네트워크 사이에서도 자연스러운 이동이 가능한 ‘핸드오버(Handover)’ 기술 시연을 일반에게 처음 선보였다. 
LG전자, CES 2010서 세계 최고 LTE(4G) 속도 구현

LG전자 직원이 CES 2010 LG전자 부스를 찾은 관람객들에게 LTE와 CDMA의 서로 다른 네트워크 사이에서도 자연스러운 이동이 가능한 '핸드오버(Handover)'기술을 시연하고 있다.

LG전자는 지난해 8월 독자 개발한 핸드오버용 4G LTE 단말을 이용해 LTE와 CDMA 네트워크 사이를 이동하며 끊김 없는 동영상 다운로드, 웹 서핑, 인터넷 통화(VoIP) 등 데이터 전송에 세계 최초로 성공한바 있다. 

이로써 LG전자는 미국 최대 이통사인 버라이즌 와이어리스(Verizon Wireless)社가 올해 하반기 계획중인 ‘핸드오버’ 기술의 상용화에 한발 더 다가섰다. 

특히, 이번 LTE시연에서 전세계 무선기술 표준화 단체인 3GPP가 지난해 6월 발표한 최신 표준 규격을 처음으로 적용했다. 이번 버전은 4세대 이동통신 서비스의 상용화에 가장 근접한 버전으로 이전 3월 버전보다 안정된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번 시연에서는 지난해 6월 세계 최초로 FCC LTE 인증을 받은 LG의 자체 칩 솔루션을 적용했다. 또 지난해 4월 이미 일본의 최대 이동통신 사업자인 NTT 도코모에 단독 LTE 단말 공급 업체로 선정된 바 있다. 

한편, LG전자는 이번 CES 2010 기간 동안 라스베가스 베네시안(Venetian) 호텔에서 버라이즌 와이어리스社와 함께 LTE기술을 응용한 다양한 서비스도 시연한다. 
  
이번 시연에서는 △집안의 가전제품을 제어할 수 있는 ‘무선 홈 모니터링(Wireless Home Monitoring)’, △외부감시카메라(Outdoor Surveillance Camera), △화상회의(Video Conference) 등 LG전자의 LTE 단말을 활용한 다양한 응용서비스를 선보인다. 

LG전자 MC사업본부 안승권 사장은 “LG전자는 지난 수년간 4세대 이동통신의 주류인 LTE 기술 발전을 앞장서 이끌어왔다”라며 “올해 본격적으로 시작될 상용화에 발맞춰 다양한 LTE 단말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출처 : 뉴스와이어

LG전자, CES 2010서 세계 최고 LTE(4G) 속도 구현


한국의 경우 현재 SKT, KT는 3G 이동통신, 
LG는 2.5G(?) 이동통신을 서비스하고 있습니다.

4G 이동통신 경우 2013년 정도에 대중화가 시작될 것으로 예상하는 듯 합니다.



2009년 12월 14일부터 스웨덴의 통신서비스 기업인 텔레소네아(TeliaSonera)와 에릭슨은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4G, LTE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하는군요.



   유용하셨다면 아래 추천버튼(좋아!view on(로그인 불필요), mix up)을 눌러 주세요~   


카테고리 글 더보기 플러그인의 위치
Posted by dreamreade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