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dream reader



기사

SKT
(서울=뉴스와이어) 2010년 01월 14일 --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정만원, www.sktelecom.com)이 무선인터넷 서비스 활성화를 위한 종합 계획을 14일 발표했다. 

이번 종합계획에는 일반폰에서 DRM 해제를 본격화하고, PC Sync를 통한 모바일 콘텐츠 사이드 로딩을 확대하는 등 그동안의 소비자 요구를 적극 수용하는 한편, 올 해 스마트폰 200만대 보급을 목표로 하는 등 무선인터넷 이용환경의 대대적인 변화를 예고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이날 SK텔레콤 MNO CIC 하성민 사장은 ”안드로이드OS(운영체제)를 중심으로 다양한 모바일 플랫폼을 도입해 스마트폰 이용과 무선인터넷 사용을 확산시키는 것은 물론, 휴대폰뿐만 아니라 무선인터넷 기능이 탑재된 다양한 IT 기기에서도 모바일 콘텐츠를 보다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과금, 가입절차 및 요금제 등 Infra를 혁신해 무선인터넷 사용환경을 대폭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이 개방, 확산, 상생 전략을 기반으로 무선인터넷 이용환경을 개편하는 것은 스마트폰과 풀브라우징폰 등 무선인터넷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기술 변화를 적극 수용하고, 유무선 통신 융합 환경에 대응하는 것은 물론, 무선인터넷 시장 활성화로 통신산업 전반의 변화를 선도하기 위한 것이다. 

SK텔레콤의 무선인터넷 활성화 전략이 통신산업 전반에 확대될 경우, 개방형 플랫폼 환경 구축과 함께 다양한 OS가 탑재된 스마트폰 시장이 크게 성장하고, 콘텐츠 이용 편의도 증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 같은 변화에 따라 통신서비스 이용자를 중심으로 포털서비스 업체, 플랫폼 개발자, 네트워크 장비업체, 솔루션 개발자, 단말기 제조사 등의 사업자가 상호 상생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SKT의 무선인터넷 활성화,스마트폰 계획 발표 (2010년 1월 14일)
■ ‘확산’을 통한 무선인터넷 활성화 기여 

SK텔레콤은 안드로이드OS를 중심으로 윈도우모바일, 심비안 등 다양한 운영체제를 수용한 스마트폰 라인업을 확대해 2010년에만 200만대 이상의 스마트폰을 공급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2013년에는 25종 이상의 스마트폰을 출시해 전체 단말기 판매에서 스마트폰의 비중이 40%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스마트폰에만 탑재되던 Wi-Fi 기능을 점차 일반폰에도 적용해 나감으로써 단말기 제약없이 Wi-Fi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해 나갈 예정이다. 이를 위해 SK텔레콤은 올 해 출시 예정인 15 종의 스마트폰을 포함해 일반폰까지 총 25종 이상의 단말기에 Wi-Fi 기능을 탑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 사람이 여러 대의 IT기기를 사용하는 ‘멀티 디바이스’ 이용 추세에 맞춰 휴대폰/노트북/게임기/전자책/PMP 등 다양한 단말기(Device)에서 무선인터넷을 통합 이용할 수 있도록 과금 체계, 구매 프로세스를 대폭 개선해 고객 편의성을 증대할 계획이다. 예를 들어 현재 무선인터넷 요금제는 휴대폰 1회선에서만 사용할 수 있는데 반해, 앞으로는 하나의 무선인터넷 요금제에 가입하면 다양한 IT기기를 통해 무선인터넷을 이용할 수도 있게 될 전망이다. 

이는 모바일 콘텐츠가 다양한 IT기기에서 사용되는 환경을 감안해 휴대폰뿐만 아니라, 여러 모바일 기기에서 사용하도록 편의를 제공함으로써 무선인터넷을 활성화시키겠다는 SK텔레콤의 전략에 따른 것이다. 

하성민 사장은 “SK텔레콤의 새로운 ‘멀티 디바이스’ 인프라가 구축되면 협력업체를 비롯한 벤처 기업에게 새로운 사업 기회를 제공하는 것은 물론, 다양한 단말기의 확산에 따른 콘텐츠 산업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 ‘개방’을 통한 무선인터넷 이용환경 혁신 

SK텔레콤은 2010년부터 Wi-Fi를 통한 무선인터넷 개방을 본격화하기로 결정했다. 기존의 스마트폰을 통한 웹 및 T스토어 접속뿐만 아니라, 무선Nate 접속도 개방함으로써 이용자 환경을 구조적으로 혁신한다는 것이다. 

SK텔레콤은 무선인터넷 활성화 전략 실현을 위해 2010년부터 독자적인 Wi-Fi망 구축에도 나선다. T멤버십 제휴사 매장과 공공장소를 중심으로 Wi-Fi망을 구축하고, Wi-Fi를 통한 무선인터넷 무료 접속을 허용하는 오픈 AP정책을 펼칠 경우 이용자들이 별도의 요금 부담없이 다양한 장소에서 무선인터넷을 사용하는 등 편의성이 대폭 증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일반폰에서도 T스토어에 있는 콘텐츠를 휴대폰으로 자유롭게 전송할 수 있도록 사이드 로딩(Side Loading)을 확대해 무선데이터 요금 부담없이 모바일에서 다양한 콘텐츠를 활용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키로 했다. 

이밖에도 2010년 3월부터 음원 저작권 제한을 해제하는 Non DRM 단말을 점진적으로 늘려, 연내에 일반폰을 포함한 25종의 휴대폰에서 고객이 보유한 음원(MP3 등)을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도록 고객의 선택권을 확대하기로 했다. 

■ ‘상생’을 통한 ICT산업 재도약 기틀 마련 

SK텔레콤은 또한 안드로이드 마켓과 제조사의 콘텐츠 오픈마켓 플레이스 등 타회사가 운영하는 앱스토어를 T스토어내에 입점할 수 있도록 하고, 모바일 빌링 기능을 지원함으로써 모바일 콘텐츠 유통을 활성화를 꾀하는 등 ICT산업 전체의 재도약에 선도적인 역할을 담당하겠다고 밝혔다. 

이러한 조치들은 2012년에 연간 이용자 수 2,400만명 이상의 거대 시장으로 떠오를 오픈 마켓 플레이스(Open Market Place)에서 T스토어가 모바일 콘텐츠 유통의 중심으로 자리잡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하성민 사장은 “애플리케이션 개발자를 위한 개발펀드 조성, 포럼 개최, 공모전, 산학 연계 커리큘럼 개설 등의 지원 계획을 조만간 확정함으로써 다양한 콘텐츠의 개발과 유통에도 직접적인 도움을 줄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안드로이드, 심비안, 윈도우 모바일 등 스마트폰 OS와 애플리케이션 및 콘텐츠를 연결해주는 SK텔레콤의 독자적인 미들웨어 SKAF(SK Application Framework)를 개발/적용함으로써 그동안 스마트폰 운영체제에 따라 각각의 모바일 애플리케이션과 콘텐츠를 개발해야 하는 불편을 해소할 수 있도록 했다. SKAF가 적용되면 OS에 따라 추가되던 개발 비용과 소요 시간을 대폭 줄여 개발자의 추가 부담을 최소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 ‘통합’으로 유무선 통신 컨버전스 선도 

SK텔레콤은 차세대 통신망의 기술 리더십을 확보하기 위한 투자를 지속하고, HSPA+를 도입하는 한편, SK텔레콤이 보유하고 있는 다양한 네트워크를 활용해 무선인터넷 수요 증가에 적극 대처하기로 했다. 

또한 서비스 차원에서도 음성 통화 고객이 유선전화를 대체할 수 있는 FMS 서비스를 2009년 11월 9일 출시해 2개월간 50만명의 FMS 가입자를 유치한데 이어, 향후 Wi-Fi 커버리지 확대를 계기로 무선 데이터 이용 고객을 대상으로 하는 Wi-Fi 데이터 서비스 및 FMC도 더욱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SK텔레콤은 Wi-Fi 데이터 서비스 확대를 위해 모든 AP망에서 Wi-Fi 기능이 탑재된 일반폰과 스마트폰으로 무선인터넷에 접속해 별도의 데이터 통화료 부담없이 모바일 Nate(네이트) 콘텐츠를 이용할 수 있도록 개방함으로써 유무선 컨버전스 서비스 경쟁력을 높이는 한편, 고객의 선택권 확대를 위해 FMC 전용 단말기 공급도 확대하기로 했다. 

하성민 사장은 “SK텔레콤의 무선인터넷 활성화를 위한 통합 전략은 개방과 확산, 상생을 통해 고객에게 언제 어디서나 부담없이 무선데이터 콘텐츠를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고, 애플리케이션 개발을 활성화함으로써 ICT산업을 재도약시키는 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출처 : 뉴스와이어

모토롤라 드로이드P 45 | 1/60sec | ISO-50 | 2009:07:28 10:39:41


SKT의 무선인터넷, 스마트폰 계획에 대한 고찰

SKT에서 일단 여러가지 계획들을 밝혔지만
이 중에서 실제로 실현된 것이 과연 뭐가 있는지
그리고 언제, 어느 정도로, 실제로 실현 될 지가 관건이라고 보입니다.

안드로이드 OS를 중심으로 다양한 모바일 플랫폼을 도입하겠다는데
현재까지 SKT의 스마트폰 출시를 보면 블랙베리 하나 빼면 
나머지는 모두 전세계적으로 외면 받고 있는 WM으로만 이루어져 있습니다.

SKT가 2010년 출시 예정인 스마트폰은 15종이라고 하는데
SKT-삼성의 관계를 볼 때 (물론 주어는 없습니다)
과연 안드로이드폰, 심비안 등이 과연 어느 정도로 출시될지는 그 때 가 봐야 알 듯 합니다.
현재는 단지 떡밥 수준일 뿐이죠. (떡값 아님)

그리고 아이폰 다음 4번째 모델이 계속 KT에서만 독점 출시될지
아니면 독점 계약이 풀려서 SKT에서도 출시될지도 관심사가 되겠군요.

무선 인터넷을 활성화한다는 부분에서는 위피 의무화에서 이제 벗어나서
일단 휴대폰에도 와이파이를 채용할 예정이라고 한다니 괜찮은 생각 같아 보입니다.

기존의 위피 환경에서만 가능한 금융 서비스 등은 다 어이 없겠군요.
진작에 글로벌한 국제 웹 표준에 맞게 개발했어야 했습니다.

Wi-Fi를 통한 무선인터넷 무료 접속을 허용하는 오픈 AP정책 부분에 대해
어느 인터뷰 기사 내용을 보면 통신사 구분 없이 모두 무료로 개방한다고 하던데
실제로 어떻게 실현될지 궁금해 집니다.

KT도 그렇고 SKT도 그렇고 자사의 독자적인 마켓 플레이스를 자꾸 언급하는데
애플의 집중화된 앱 스토어가 성공한 원인을 생각해 본다면
불필요한 부분이 아닐까 생각되기도 합니다.

안드로이드, 심비안, 윈도우 모바일 등 스마트폰 OS와 애플리케이션 및 콘텐츠를 연결해주는 SK텔레콤의 독자적인 미들웨어 SKAF(SK Application Framework)는 잘 모르겠군요.
T Store 개발자 센터 - SKAF 를 가 보면 현재는 WM만 지원한다고 되어 있고 
리눅스, 안드로이드는 향후 지원 예정이라는데 쉽게 이해하기는 어려운 것 같습니다.
SKAF Platform은 SKTelecom이 공급하는 GPOS에 탑재된다고 하는데
결국 SKT의 GPOS가 탑재되어 있는 스마트폰에서만 가능한 얘기 아닐까 추측해 봅니다.


이 모든 것들이 작년말에 그 고통 속에 아이폰이 KT에 의해서 한국에 출시되었기에
추진되었을 계획이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유용하셨다면 아래 추천버튼(좋아!view on(로그인 불필요), mix up)을 눌러 주세요~   


카테고리 글 더보기 플러그인의 위치
Posted by dreamreader

댓글을 달아 주세요